Greetings – 환영인사

타코마제일침례교회 홈페이지에 오신 여러분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교회는 건물에 있지 않고 하나님께 예배드리며 교제하는 공동체에 있습니다. 문명의 이기가 가져다 준 인터넷 상의 홈페이지 역시 현대인들에게 또 하나님의 교제의 공간을 마련해 줍니다. 그러므로 이 교제와 은혜 나눔의 장을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늘 하나님의 사랑과 격려가 임하시길 기원합니다.

이제는 전 세계 어디서나 한번의 클릭으로 서로의 소식을 전할 수 있는 하이테크닉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홍수처럼 넘쳐나는 엄청난 자료들과 정보 속에 사람들은 행복한것 같으면서도 더 많은 외로움과 고독에 직면해 있습니다. 하이테크닉 시대에 있어서 정작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은 더 많은 정보가 아니라 하이 터치라고 생각합니다. 치열한 경쟁을 이겨내고자 컴퓨터에 앉아 찾아내는 정보들은 더욱 우리의 마음을 메마르게 합니다. 사람들은 누군가가 자신을 위로해 주기를 바라고, 자신과 이야기해 주기를 원합니다. 요즘 대도시의 거리에서 종종 무료로 포옹을 해주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 이런 현상을 반영합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의 그런 메마르고 상한 마음을 어루만져 주셨습니다. 바로 하이 터치입니다. 예수님과 눈을 맞추는 사람들에게는 그 하이 터치로 인한 치유가 일어났습니다. 죄가 깨달아지고, 삶의 허무함이 깨달아지면서 마음에 주님의 손길을 갈망하는 거룩한 터치가 시작되었습니다. 그것은 회개의 터치, 사랑의 터치, 능력의 터치입니다. 새로운 삶이 시작된 것입니다.

저희 타코마제일침례교회의 홈페이지는 그런 일을 감당하고자 합니다. 자판을 한번 터치하면서도 하나님의 놀라운 사랑과 능력을 경험하기를 원합니다. 여러분은 결코 혼자가 아닙니다. 하나님의 공동체가 여러분들과 함께 하기를 원합니다. 이곳을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그런 하이 터치를 통한 사랑과 축복이 임하길 기원합니다. 하나님은 살아계시며 오늘도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타코마 제일 침례교회

담임목사 최성은 드림

 

In Christ’s name we welcome everyone to the Tacoma First Baptist Church homepage.

A church is not just a building but a place for us to worship and have fellowship in God’s name. Websites on the internet given by the benefit of civilization modern people is one way we can fellowship in God’s name.

Thus, I pray that this fellowship and sharing of grace on this page will let everyone visiting our page of God’s love and encouragement.

We now live in a high technology world, in that we can visit just about any place on this earth with a simple click. There is a flood of information to be found on the internet, that just because one seems happy, they may be lonely or have feelings of sorrow. I believe in this high technology generation that more than people needing information they need high touch. Searching for information on our computer can cause an intense competition that we feel we need to win but ends up making us dried up. People always want someone to comfort them and converse with them. Lately some major cities have been having hug events where people can receive hugs for free.

Jesus touched people who were dried up. This is high touch. Those who were able to see Jesus were able to receive the healing from high touch. They realized their sin and also realized that their lives were empty, this is how they craving for the Lord’s touch started. It is the touch of forgiveness, touch of love and the touch of ability. This is the start of a new life.

This is what our Tacoma First Baptist Church homepage aims to do. With the touch of the keyboard, I hope that you are able to experience God’s great and wonderful love. You are not alone. I want to share God’s space with you. I pray that everyone who visits this page will be able to feel love and blessing through high touch. God lives and even today loves everyone.

Tacoma First Baptist Church

Senior Pastor David Sung Eun Choi

UA-102221202-1